이종빈 > artists

본문 바로가기
artists

이종빈 |  LEE Jong-Bin

본문

첨부파일

채색조각

 

시대에 안주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조각의 영역 또한 마찬가지다.

채색이란 기법을 통해서 인간의 서정성을 추구하는 작업, 그것은 시대를 마주보는 우리의 자세와도 이어진다.

 

이제까지 거의 단색조에 머물렀던 조각의 개념에서 벗어나 회화처럼 조각을 한다면 어떨까? 채색조각은 이제까지의 조각의 기법에 회화의 개념을 도입한 조각을 말하는 것으로 처음으로 시도되는 작업이다.

19C 로댕 이후 브랑쿠지의 추상조각이 나타나면서 20C의 조각은 정형이 없고 다양성과 개성의 시기로 들어서고 있다. 우리나라의 근대조각은 1940년대 일본을 통해 전해졌지만 사실 왜곡되어 들어온 점이 없지 않아 있다. 이러한 부정적 측면은 젊은 작가들에 의해 불식되어야 할 문제지만 지금까지의 모노크롬 색상을 탈피하고 소재 자체도 한정된 것에서 탈피하자는 것 또한 젊은 사람이 추구해야 할 자세라고 생각한다. 시대는 다양해지는데 머무를 필요는 절대 없는 것이다.

이종빈씨가 채색 자체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것은 홍익대학교 대학원을 다니던 1979년도였다. 아크릴 칼라를 사용하여 조각에 필요한 부분만을 채색해 보면 어떨까. 그의 이 채색에 관한 관심이 뿌리를 내릴 수 있었던 것은 1982년 로마로 유학을 떠나 1983년 이태리의 국립아카데미에서 조각수업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카라라>는 대리석광산을 낀 도시. 그 곳은 거대한 백대리석 광산이었다. <카라라>에서 색깔이 있는 대리석을 만나고 나서 그의 꿈은 실현됐다. 채색조각에 대한 국내외의 반응은 원래의 조각개념에서 벗어나 너무 유희적이지 않느냐라는 지적도 있지만 전통적 조각관념이 배제된 작업이기 때문에 신선감을 살리고 풍부한 상상력을 요구하는 작업이라는 평도 듣고 있다.

 

채색 작업은 서정작업

앞으로의 그의 작품내용은 이제까지의 인간, , 나무, 구름 등의 풍경위주에서, 즉 일상적인 것들의 범주에서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것은 자꾸 잃어 가는 인간의 서정성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예술가의 상상력은 중요하다. 그것은 경직된 사고를 통한 획일적 조각에의 거부 및 탈피의 시점이 되기 때문이다. 앞으로 조각(채색조각)이 생활 속의 조각으로 자리잡길 바라는 그는 재료에서 이미지를 추출하는 스타일. 이제 채색조각의 영역도 나무나 테라코타 쪽으로 옮겨져야 할 입장이지만(우리나라에서는 대리석이 흔치 않다.) 조각에 채색의 개념을 도입하는 작업은 꾸준히 계속할 작정이다. 그것은 인간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 작업이기 때문이다.

 

[출처] 이종빈 (대전 시립 미술관 도슨트~!) |작성자 grace


LEE Jong-Bin
1979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1981 홍익대학교 대학원 조각과 졸업
1982-83 이탈리아 로마국립미술아카데미 조각과 수학
1988 이탈리아 카라라 국립미술아카데미 조각과 졸업


Selected Solo Exhibitions
1985 공간미술관, 박여숙화랑, 서울, 사인화랑, 부산
1989 박여숙화랑, 서울
1993 갤러리서화, 서울
1994 갤러리서화, 서울
1997 금산갤러리, 서울


Selected Group Exhibitions
1979-1982 홍익조각회전, 미술회관 외, 서울
1980-1982 후기조각회전, 미술회관 외, 서울
1984 국제미술박람회 Expo Art 출품, Bari, Italy
        토스카나지방 청년작가전, Forte dei Marmi, Italy
1985 카라라아카데미 지방순회전, Fossano, Italy
        조각과 스케치-카라라아카데미 교내전, Carrara, Italy
1987 재이한국조각가전, Pietrasanta, Italy
1988 Serre di Rapolano 국제회화전, Rapolano Terme, Italy
        조각가들의 스케치, Pietrasanta, Italy
1991 움직이는 미술관-한국의 인간상, 국립현대미술관 외
        91조각그룹광장 야외조각전, 예술의전당, 서울
1992 움직이는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외
1993 조각그룹광장 정기전, 예술의 전당, 서울
1994 독일 뒤셀도르프쿤스트 아카데미에 교내기획전, Dusseldorf, 독일
1996 Nagoya-Seoul 입체조형의 교류, 나고야시민갤러리, 일본
1997 금호미술관 이전 개관기념전-한국모더니즘의 전개, 금호미술관, 서울
2000 오사카 부립 현대 미술센타, 일본